달콤한 나의 도시와 연애 DNA chat



섹스앤시티도 아닌것이 연애시대도 아닌것이, 여하튼 이런 드라마를 좋아하는 날 보고 있노라면, 왠지 아줌마나 소녀가 된 듯한 착각이 들기도 하고. 첫 회에서 지현우와 최강희가 술 집에서 우연히 만났다가 필이 꼳혀 2차와 모텔로 가는 설정이, 왠지 공감이 간다랄까. 정이현의 까칠한 시선을 말랑말랑하게 바꾸어 놓았을 이 드라마의 주인공들이 나와 한 살 차이라는 게 왠지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긴 하지만. 이제 몇 달만 있으면 연애한지 만 2년. 이런 드라마에 필이 꽂히는 걸 보면 죽어가던 연애 DNA가 아직 살아 있구나 싶기도 하고. 아, 박흥식 감독을 인터뷰해보고 싶었는데, 이런 씨네21이 먼저 선수쳐 주시고. 어찌됐건 연애DNA를 살려야겠다, 살려내야겠다, 살려내고 싶다. 아이템 기획은 안 하고 왠 횡설수설이람.

덧글

  • 강민영 2008/06/23 22:57 # 삭제 답글

    성태씨, 몰랐던 사실. '연애한지 만 2년'. 모두 '연애'하고 있군요!
  • woody79 2008/06/23 22:58 #

    앗, 이런 완전 오타! 연애 안 한지 만 2년 이지요. 아, 연애 DNA가 이런데서 오타를 내는 걸까요?ㅠㅠ
  • 강민영 2008/06/23 23:01 # 삭제 답글

    사람들 모르게 우렁각시라도 숨겨놓은 줄 알았습니다. 허허. 그래서 갸우뚱!
  • woody79 2008/06/23 23:02 #

    아, 우렁각시...ㅠㅠ 아, 뭔가 해머로 머리를 맞은 듯 한 느낌. 그 우렁각시가 있다면 제가 이런 글을 쓰겠어요ㅠㅠ
  • 말랑흰둥 2008/06/24 01:09 # 삭제 답글

    이런.. 나 모르게 연애하는 줄 알았잖아~ ㅋㅋ
    근데, 난 이선균한테 꽂히던 걸...ㅎㅎ
  • woody79 2008/06/24 10:05 #

    좋은 사람 소개 좀 시켜주세요...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