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 이 정권에게 누가 그럴 권리를 주었나 view






문화예술, 인권 단체들이 4대강 반대 지지 성명을 냈군요.
네, 문화예술, 인권 관련 예산을 무지막지 삭제하여 4대강 사업에 퍼나르고 있는 이놈의 토건 정권에
공동 대응하는 수밖에요.

--------------------

우리는 이명박 정권에게 우리의 삶을 파괴할 권한을 준 적이 없다!
4대강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4대강공사 중단 및 점거농성에 대한 문화예술, 인권 단체 입장

7월 22일 4대강 공사 중단을 촉구하며, 환경활동가들이 남한강 이포보와 낙동강 함안보에서 점거 농성을 시작하였다. “4대강 사업 중단”이라는 우리 모두의 마음을 담아 지상 30미터 이상의 공중에서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폭우를 이겨내며 농성 중인 활동가들에게 깊은 연대를 표한다.



이번 점거농성은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4대강 사업을 반대하는 민심이 명확히 확인되었는데도, 법정홍수기인 현재에도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이명박 정권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이자 저항이다.

현재 이명박 정권은 우리의 삶을 둘러 싼 문화, 생태, 인권의 가치와 존재를 전면 부정하고 있다. 전 국토를 공사판으로 만들며 대규모 토건사업을 벌이는 이명박 정권의 무모한 정치적 욕망이 빚어낸 오늘의 현실은 너무도 참담하다. 흘러야 하는 강은 이제 멈췄고, 지역주민들의 공동체와 삶은 무참히 짓밟히고 있다. 4대강 사업에 대한 사회적 검증과 합의는커녕 4대강 사업 반대에 대한 사회적 요구는 철저히 부정당하고 있다. 더욱이 이 모든 것들을 자신의 임기 내에 완성하겠다며 맹목적으로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이명박 정권의 오만한 독선은 이후 벌어질 재앙을 이미 예고하고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문화, 생태, 그리고 우리 모두의 삶을 담보로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4대강 사업을 반대한다.

우리는 이명박 정권에게 우리의 삶을 파괴할 권한을 준 적이 없다. 이에 우리는 오로지 “파괴와 단절”만이 있을 뿐인 4대강 사업을 지금 당장 전면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또한 현재 점거농성 중인 활동가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모든 폭력적인 행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물과 전기가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공권력을 동원한 무리한 충돌과 진압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

현재 남한강과 낙동강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온 몸으로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는 활동가들의 저항에 우리는 다시 한 번 깊은 연대를 보내며, 이들의 정당하고 올바른 행보에 함께 할 것이다.

2010년 7월 23일

(사)문화사회연구소, (사)민족미술인협회, (사)인디포럼 작가회의, (사)전국민족극운동협회, (사)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project space LAB39, 공공노조 문화예술분과, 공익변호사그룹 공감, 문화연대, 스크린쿼터문화연대, 스튜디오 우닭, 예술과 도시사회 연구소, 우리만화연대, 인권단체연석회의(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 구속노동자후원회, 광주인권운동센터, 노동인권실현을 위한 노무사모임, 다산인권센터, 대항지구화행동, 동성애자인권연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 민주노동자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부산인권센터, 불교인권위원회, 빈곤과 차별에 저항하는 인권운동연대, 사회진보연대, 새사회연대, 안산노동인권센터, HIV/AIDS인권연대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울산인권운동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 이주인권연대, 인권교육센터‘들’,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시민연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전쟁없는 세상,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평화인권연대, 한국교회인권센터,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친구사이,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한국DPI,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국HIV/AIDS감염인연대KANOS), 인권재단 사람,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작가회의, 희망의노래 꽃다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